경고 좋아하시네. 엿이나 먹어라. 날 쏘든지 아니면 내 집에서 나가라.

  스티븐 킹, 스티븐 킹. 이름만 들었지 실제 책을 다 본건 처음인 것 같다. 소설가와 소설에 얽혀 있어서 어릴 적 영화 정보 프로그램에서 보던 『미저리』의 광기가 느껴지기도 했다. 이 분, 그런 거(?) 좋아하시나? 초반부터 괜히 스티븐 킹이란 이름이 꽝 꽝 찍히는게 아니구나 싶었다. 이야기 자체는 딱 영화적(?)이었다. 이해하려고 노력하면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은 광기 어린 인물과 많이 노력 안해도 막 몰입되는 평범한 인물의 대비라던가 엔딩에 있어서 모두 다 같이 볼 수 있는 영화 같았다. 그래서 스티븐 킹의 많은 책이 영화화가 되는 것인가 싶었다. 아니, 문장과 상황 연출이 탁월해서 일 것이다. 이른바 '쪼는 맛'이 아주 탁월하다. 

  • 소년의 어머니의 생사가 너무 주인공 버프 아닌가 싶었다. 책을 덮거나 영화관을 나서는 사람의 가슴에 무거운 돌을 얹을 수 없다는 건가?
  • 다른 얼개들에선 못 느꼈는데 여동생의 개입이나 성격이 좀 모나게 느껴졌다. 여리고 아직 철이 덜 들었는데 실마리는 던져준다.
  • 찾던 책이 없어서 도서관에서 찰나에 대여한 거라 시리즈인 줄 몰랐다. 해결사의 앞 뒤를 모르니 좀 뜨뜨미지근하지만 몰라도 읽는데 문제는 없드라. 이전 이야기에 얽힌 관계야 행간에서 읽어야 하는 것이다.


파인더스 키퍼스
국내도서
저자 : 스티븐 킹(Stephen King) / 이은선역
출판 : 황금가지 2016.06.29
상세보기



시로 데운 구들이 따뜻했다.

  종반을 예상하는 건 어렵지 않았다. 읽는 동안 언젠가 봤던 다큐멘터리가 떠올랐기 때문이다. 엄마와 딸이었는지 시어머니와 며느리였는지 나이든 여인과 젊은 여인이 나오는 다큐멘터리였고 나이든 여인은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었다. 흔히 『내 머릿속의 지우개』라는 영화 제목처럼 기억이 사라진다고만 알고 있지만 내가 본 다큐멘터리는 더 슬펐다. 인지능력이 사라지는 것이다. 거울을 들고 강아지라고 하는 것이다. 어제까지 접했던 세계와 단절되어 다른 사회 약속을 사용하는 세계로 돌려 앉은 상이다.

  • 이 이야기로 어떻게 대중 미디어적인 영상물을 만드나 싶었는데 찾아보니 영화는 꼬리를 덧댄 모양이다.
  • "혼돈을 오랫동안 들여다보고 있으면 혼돈이 당신을 쳐다본다. _니체" 유명한 말이고 처음 본 것도 아니었지만 '그럼 혼돈을 봐봤자 혼돈스러워지기밖에 더해'라는 생각이 들었다.
  • 짧은 문장들이 주는 강렬함이 있다. 장편 소설이라는데 단편 소설을 본 것 같은 느낌이다. 줄을 많이 띄어서인가?
  • 결국 '살인자의 기억법'은 무無쓸모이다.


살인자의 기억법
국내도서
저자 : 김영하(Young Ha Kim)
출판 : 문학동네 2013.07.24
상세보기


+ Recent posts